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서준♥김민영, 첫방 D-DAY “공감+로망+심쿵”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제작 소식부터 화제를 모으며 많은 이들의 관심을 받아 온 tvN 새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연출 박준화, 극본 정은영, 제작 본팩토리, 스튜디오드래곤)가 오늘 밤 9시 30분 첫 방송된다.

‘김비서가 왜 그럴까’는 재력, 얼굴, 수완까지 모든 것을 다 갖췄지만 자기애로 똘똘 뭉친 ‘나르시시스트 부회장’ 이영준(박서준 분)과 그를 완벽하게 보좌해온 ‘비서계 레전드’ 김미소(박민영 분)의 퇴사밀당로맨스. 동명의 인기 웹소설을 원작으로 하는 작품으로, 싱크로율 200%를 자랑하는 캐스팅으로 화제의 중심에 섰다. 특히 박서준-박민영 등 비주얼과 연기력을 갖춘 배우들과 ‘이번 생은 처음이라’, ‘막돼먹은 영애씨’, ‘식샤를 합시다’를 연출한 박준화 감독이 연출을 맡아 코믹함과 설렘, 공감을 동시에 자극할 로코의 진수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는 것. 이에 ‘김비서가 왜 그럴까’가 수목드라마 판도를 흔들 수 있을 지 이목이 집중되는 가운데, ‘김비서가 왜 그럴까’의 하드캐리 포인트를 짚어봤다.

1. 로코불도저 박서준X 로코 도전 박민영! ‘연기력+비주얼’ 다 되는 투박 커플, 하드캐리해~

‘김비서가 왜 그럴까’의 첫 번째 하드캐리 포인트는 ‘투박커플’ 박서준-박민영의 만남이다. 두 사람 모두 만화를 찢고 나온 비주얼과 탄탄한 연기력으로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 출연 소식이 전해졌을 때부터 큰 관심을 받고 있다.

박서준은 출연하는 로맨틱 코미디마다 연타석 홈런을 터트리며 ‘로코 4번타자’의 위엄을 드러낸 바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서도 믿고 보는 활약을 예고하고 있다. 특히 ‘로코불도저’로 진화된 박서준의 연기 변신이 기대감을 자극한다. 박서준은 ‘나르시시스트 부회장’이라는 독특한 캐릭터를 통해 심쿵과 코믹 포인트를 모두 잡는 연기력을 보여줄 예정. 하이라이트 영상과 예고편을 통해 공개된 그의 잔망스런 매력이 벌써부터 여심을 들뜨게 하고 있다.

그런가 하면, 멜로퀸 박민영의 로코 도전에도 이목이 쏠린다. 박민영은 ‘9년차 완벽 비서’ 김미소를 연기한다. 회사에서는 완벽한 일처리로 ‘비서계 레전드’로 불리지만, 집에서는 허당 매력의 건어물녀이자 모태솔로로 극과 극 반전미를 뽐낸다. 캐릭터의 매력을 배가시키는 박민영의 연기력이 극중 김미소의 상황에 몰입케 하는 힘을 만들 것으로 보인다.

무엇보다 두 사람의 케미스트리에 대한 기대가 고조된다. 출연작마다 상대배우와 남다른 케미스트리를 뽐내 시청자들의 설렘을 자극한 두 사람. 이에 케미남신 박서준과 케미여신 박민영이 만드는 환상의 케미스트리는 ‘김비서가 왜 그럴까’의 백미가 될 것이다.


2. 인기 원작 속 입체적 캐릭터X공감 자극 오피스 스토리! 공감+로망 충족!

‘김비서가 왜 그럴까’의 두 번째 하드캐리 포인트는 인기 원작 속 입체적인 캐릭터에 현실감을 높이는 오피스 스토리가 더해졌다는 점이다. 특히 출근과 동시에 탈출하고 싶은 ‘직장’이라는 곳이 심쿵한 연애의 배경이 된다는 점에서 기대감을 자극하고 있다.

자신의 삶을 찾기 위해 과감하게 사직서를 제출하는 김미소에게 공감하고 연알못(연애를 알지 못하는) 부회장 이영준과 모태솔로 비서 김미소 사이에 폭발하는 본인들만 모르는 썸 포텐에 광대가 절로 들썩인다. 무엇보다 가슴 한 켠에 사직서를 품고 출근길에 오르는 직장인들의 현실 공감요소와 누구나 탐낼만한 매력적인 상사와의 로맨스라는 직장생활의 로망을 충족시켜 대리만족을 선사한다.

3. 히트메이커 박준화 감독, 인기 원작 캐릭터 현실 소환! 기대 UP

‘김비서가 왜 그럴까’의 세 번째 하드캐리 포인트는 박준화 감독이다. ‘막돼먹은 영애씨’, ‘식샤를 합시다’, ‘이번 생은 처음이라’ 등에서 따뜻한 감성과 공감을 유발하는 힘이 있는 연출력을 보여주며 히트메이커로 인정받은 박준화 감독. 시청자가 같이 심장 뛸 수 있는 로맨스를 그려온 그가 ‘김비서가 왜 그럴까’로 로코의 매력을 다시 한번 시청자에게 전한다.

인기원작의 글과 그림으로 상상만 했던 이야기가 박준화 감독에 의해 영상으로 구현된다. 현실과 맞닿아 있는 직장이라는 공간을 배경으로 사랑이라는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감정을 주제를 다뤄 만화 같은 캐릭터를 현실로 소환할 예정. 특히 유쾌하면서도 가슴 따뜻하고 섬세한 연출력을 발휘, 광대가 절로 들썩이는 웃음과 심장 두근거리는 설렘, 공감까지 자아낼 것이다.

tvN 새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는 오늘 밤 9시 30분 첫 방송된다. 매주 수,목요일 밤 9시 30분 방송.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