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서준-박민영, 달콤살벌 신경전 ‘신입비서 면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서준-박민영의 신입 비서 면접에서 달콤살벌한 신경전을 펼친다.

오는 6월 6일 첫 방송 예정인 tvN 새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연출 박준화/ 극본 정은영/ 제작 본팩토리, 스튜디오드래곤)는 재력, 얼굴, 수완까지 모든 것을 다 갖췄지만 자기애로 똘똘 뭉친 ‘나르시시스트 부회장’ 이영준(박서준 분)과 그를 완벽하게 보좌해온 ‘비서계 레전드’ 김미소(박민영 분)의 퇴사밀당로맨스.

공개된 스틸은 신입비서를 뽑기 위해 면접을 진행하는 부회장 이영준과 그의 전속 비서 김미소의 모습이다. ‘척 하면 척’하는 찰떡 같은 비즈니스 호흡을 자랑하던 두 사람 사이에 달콤살벌한 신경전이 예고돼 호기심을 자극한다.

공개된 스틸 속 이영준은 쇼파에 몸을 기댄 채 매서운 눈으로 면접자를 바라본다. 그 옆에 앉아 있는 김미소는 면접자를 향해 환한 웃음을 보이고 있다. 이어 날카로운 눈빛으로 옆에 앉은 이영준을 바라보는 김미소가 포착됐다. 이에 이영준 역시 김미소의 눈을 피하지 않고 눈썹을 꿈틀 거리며 불만이 있음을 드러내 궁금증을 자아낸다. 특히 이영준의 이마에 살짝 올라온 뾰루지가 시선을 강탈한다.

신입 비서를 뽑기 싫은 이영준과 신입 비서를 뽑아야 하는 김미소가 달콤 살벌한 신경전을 펼치는 것. 특히 김미소가 퇴사를 하려는 이유를 알게 된 이영준은 김미소에게 왠지 모를 서운함을 느끼며 신입 비서 면접에 참여한 상황. 이에 김미소의 퇴사 선언과 그 이유, 그리고 이를 시작으로 펼쳐질 이영준과 김미소의 퇴사밀당로맨스에 관심이 집중된다.

‘김비서가 왜 그럴까’ 측은 “오늘 ‘김비서가 왜 그럴까’가 첫 방송된다. 여름 밤 시청자들이 방송을 보면서 함께 즐기고 나눌 수 있는 유쾌함과 설렘, 나아가 공감까지 담긴 작품이다. 어느 샌가 절로 웃고 있는 자신을 발견하게 될 것”이라며 “배우, 스태프 모두 너나 할 것 없이 열심히 노력하며 촬영 중이니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tvN 새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는 카카오페이지에서 조회수 5천만뷰를 기록한 동명의 인기 웹소설을 원작으로 하며, 해당 소설 기반의 웹툰 또한 누적조회수 2억뷰와 구독자 490만명을 돌파하며 큰 인기를 누리고 있다. 오는 6월 6일 수요일 밤 9시 30분 첫 방송.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