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아내의 맛’ 함소원♥진화, 중국 초호화 신혼집 ‘반찬은 고사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함소원과 18세 연하 남편 진화의 신혼집이 공개됐다.

지난 5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중국에 마련한 함소원과 남편 진화의 신혼집이 소개돼 눈길을 끌었다.

신혼집은 두 사람의 부를 짐작할 수 있는 입이 쩍 벌어질 정도의 초호화 아파트였다. 광저우의 시내가 한 눈에 보이는 아파트에서 두 사람은 알콩달콩 닭살 애정 행각을 벌였다.

18살 연하 남편 진화는 함소원을 본 지 3시간 만에 프로포즈를 했다고 한다. 함소원 역시 한눈에 운명임을 알아봤다며 미소를 보였다. 이들은 임신 준비와 공부에 한창이었다.

남편 진화의 직업은 SNS 의류 사업이었다.직원 40~50명 규모의 의류 생산 공장을 소유하고 있었다. 진화 부모님은 여의도 3배 규모에 달하는 땅에서 곡류 사업을 하고 있었다.

이날 방송에서 함소원과 진화는 한국에 마련한 보금자리에서 알콩달콩한 식사를 했다.

진화는 함소원을 위해 직접 수산시장에 나가 붕어를 사서 요리를 해주는 다정한 면모를 보였다.

함소원은 기운이 넘치는 18세 연하 남편의 힘을 빼놓아야 한다며 고기 반찬 대신 고사리 등 나물을 먹여 웃음을 자아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