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살림남2’ 류필립, 누나 결혼 통보에 차가운 반응 ‘결국 눈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살림남2’ 류필립이 누나와 남다른 남매애를 보였다.

6일 방송되는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측은 방송을 앞두고 류필립의 다양한 감정변화가 담긴 현장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류필립은 화가 난 표정으로 누군가를 바라보고 있다.

류필립은 만난 지 채 한 달도 되지 않은 남자와의 결혼을 통보한 누나의 소식에 놀라 미나와 함께 어머니 집으로 갔다. 누나와 대면하기 전 만난 어머니는 류필립에게 누나의 결혼과 관련해 더욱 놀라운 사실을 알렸고, 이 때문에 화가 난 류필립은 집에서 만난 누나를 향해 차가운 눈빛을 보냈다.

류필립의 차가운 반응에 누나도 날을 세웠고 둘 사이에는 한동안 신경전과 말 다툼이 벌어졌다.

평소 부드러운 면모를 보여주던 류필립을 저토록 화나게 만든 사연이 무엇일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들 남매간 폭풍 같은 시간이 지나고, 가족들은 한결 편안해진 모습으로 식탁에 둘러앉았다. 저녁식사를 하면서 대화는 자연스럽게 류필립과 누나가 함께 힘든 시간을 보낸 미국생활로 이어졌다.

류필립은 누나가 갑자기 도망치듯 집을 나갔던 기억을 떠올리며 궁금했던 것을 물었다. 어렵게 입을 연 누나는 류필립이 전혀 알지 못했던 사실들을 밝혔다. 누나가 가출했던 이유를 처음 알게 된 류필립은 예상조차 하지 못했던 사실에 충격을 받았다. 이어 누나는 가출 후 겪었던 가슴 아픈 일들을 털어놓았고, 어머니는 누나가 한국으로 오게 되었던 결정적인 사건을 이야기하며 가슴 아파했다. 묵묵히 누나와 어머니의 말을 듣던 류필립은 다른 사진 속 모습처럼 점점 어두워지더니 눈시울을 붉혔다.옆에 있던 미나도 연신 눈물을 훔쳤다고.

동생인 류필립조차 알지 못했던 누나의 가출에 얽힌 충격적인 전말이 공개될 ‘살림남2’는 6일 오후 8시 55분 KBS 2TV를 통해 방송된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