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서준-박민영-이태환, 본방사수 부르는 ‘첫방송 독려샷’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첫 방송을 앞둔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서준-박민영-이태환의 첫방송 독려샷이 공개돼 본방사수 욕구를 자극하고 있다.

6일 첫 방송 예정인 tvN 새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연출 박준화/ 극본 정은영/ 제작 본팩토리, 스튜디오드래곤) 측은 오늘(6일) 첫 방송을 앞두고 박서준(이영준 역)-박민영(김미소 역)-이태환(이성연 역)이 힘차게 파이팅을 외치고 있는 스틸을 공개해 기대감을 끌어올리고 있다.

‘김비서가 왜 그럴까’는 재력, 얼굴, 수완까지 모든 것을 다 갖췄지만 자기애로 똘똘 뭉친 ‘나르시시스트 부회장’ 이영준(박서준 분)과 그를 9년 동안 완벽하게 보좌해온 ‘비서계 레전드’ 김미소(박민영 분)의 퇴사밀당로맨스. ‘이번 생은 처음이라’, ‘식샤를 합시다’ 등 히트메이커 박준화 감독이 연출을 맡아 여심을 자극하는 로맨틱 코미디로 수목 드라마에 돌풍을 예감케 하고 있다.

공개된 첫방 사수 독려샷에는 자신감 넘치는 파이팅 포즈를 취한 박서준-박민영-이태환의 모습이 담겨 있어 첫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자아낸다. ‘나르시시스트 부회장’ 이영준 역의 박서준은 완벽한 수트핏을 자랑하고 있다. 특히 그의 개구진 미소가 특유의 잔망스러운 매력을 예고하고 있어 설렘을 자극한다.

그런가 하면, ‘비서계 레전드’ 김미소 역할을 맡은 박민영은 과즙미 넘치는 미소로 단숨에 시선을 사로잡는다. 더불어 ‘마성의 베스트셀러 작가’ 이성연 역의 이태환은 훈훈한 외모와 깊은 눈빛으로 여심을 녹이고 있다.

무엇보다 한 컷에 담긴 세 사람의 모습이 훈훈함 그 자체. 이에 박서준-박민영-이태환이 선보일 찰떡 케미스트리에 기대감을 수직 상승하게 한다. 동시에 오늘 밤 첫 방송되는 ‘김비서가 왜 그럴까’의 본방 사수 의지를 솟구치게 만들고 있다.

이에 박서준은 “여러분들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열심히 촬영하고 있으니 6월 6일 첫 방송 많은 사랑과 관심 부탁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라고 직접 소감을 전했다. 이어 박민영은 “모든 분들을 만족시킬 만큼 예쁜 드라마로 찾아 뵐 테니 조금만 기다려주시고요. 오늘 첫 방송 때 뵙겠다. 감사합니다”라고 전했다. 또한 이태환은 “이번 여름 무더운 더위 저희 드라마로 싹 날려 버릴 수 있도록 다 함께 노력하며 열심히 촬영 중 입니다. 저희 김비서가 왜 그럴까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 드립니다”라고 첫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tvN 새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는 조회수 5천만뷰를 기록한 동명의 인기 웹소설을 원작으로 하며, 해당 소설 기반의 웹툰 또한 누적조회수 2억뷰와 구독자 490만명을 돌파하며 큰 인기를 누리고 있다. 오는 6월 6일 수요일 밤 9시 30분 첫 방송.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