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첫방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서준, 퇴사 선언 박민영에 “결혼해주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비서가 왜 그럴까’ 첫방에서 완벽한 비서 박민영이 박서준에 퇴사를 선언했다.

6일 첫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서는 김미소(박민영 분)가 비즈니스 파티에 참석 후 그룹 부회장 이영준(박서준 분)에게 퇴사 의사를 밝히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이영준은 파티에서 했던 김미소의 행동에 놀라워하며 칭찬을 했다. 이영준은 “가방이든 옷이든 필요한 거 말만 해라. 보상이 있어야 성과도 있지 않겠냐”고 말했다.

이에 김미소는 “저 드릴 말씀이 있다. 부회장님 새 비서 구하셔야겠다. 저 이제 그만두려 한다”고 퇴사 의사를 전했다.

이영준은 충격을 받았지만 담담한 척 “갑자기 왜?”라고 물어봤다. 이에 김미소는 “개인사”라고 답했다. 이영준은 “그럼 그러던지”라고 무심하게 말했다.

그러나 이후 이영준은 잠도 못 이루며 ‘김비서가 왜 그럴까’라는 고민에 빠졌다. ‘왕자병’인 그는 “김비서가 나를 좋아한다”는 결론을 내렸다.

이영준은 자신이 여자 관계를 정리하겠다며 김미소에게 그만 두지 말라고 설득했으나 김미소는 흔들리지 않았다. 이유를 계속 묻자 김미소는 “더이상 비서가 아닌 제 인생을 살아보고 싶다”고 말했다.

이후에도 이영준은 김미소를 찾아 이유를 추궁했고 그는 “저도 스물아홉인데 연애도 해야하고 결혼도 해야 한다”고 속내를 밝혔다.

이영준은 “결혼이 하고 싶어서 그런 거냐. 겨우 그 이유냐”고 말했고 김미소는 “겨우라뇨”라며 반박했다. 이에 이영준은 “그럼 결혼하고 일은 계속 해라. 내가 결혼해주겠다”고 말해 김미소를 놀라게 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