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감스트, MBC 해설위원 발탁 논란에 “발탁 이유 있다고 생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BJ 감스트가 2018 러시아 월드컵 MBC 해설위원 발탁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지난 6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BJ 감스트가 2018 러시아 월드컵 MBC 해설위원으로 출연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MC들은 감스트에게 어떤 방식으로 해설하는지 물었다. 이에 감스트는 “인터넷을 통해 해설한다. 안정환, 서형욱, 김정근 해설위원이 러시아로 가면 저는 방으로 간다”고 말했다.

감스트는 이어 “많은 분들이 저를 못마땅해하신다. 댓글에서도 ‘왜 쟤를 데려왔나’라는 반응이 많다. 하지만 나름의 이유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카메라를 향해 하소연했다. 그는 “10대, 20대들이 저를 좋아하기 때문에 ‘엄마 감스트 형 때문에 MBC 봐야 한다’고 (젊은 세대가 부모님 세대를) 설득할 수 있다”고 자신의 장점을 설명했다.

MC들은 이어 감스트의 중계 방식에 대해 물었다. 이에 김정근 아나운서는 “(안정환, 서형욱, 김정근) 세 사람이 MBC 중계를 하면 그 화면에 감스트가 해설을 덧입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자 MC 윤종신은 “해설을 보면서 ‘아 저건 말이 안 되는데요’라고 할 수도 있지 않냐”고 물었고, 감스트는 “솔직히 말하면 지금도 그렇게 하고 있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