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류필립, 친누나 결혼+혼인신고에 어질 “어떤 사람인지는 알아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류필립이 친누나의 깜짝 결혼 소식에 놀라는 모습을 보였다.
지난 6일 방송된 KBS2 ‘살림하는 남자들2’에서는 류필립의 친누나 박수지가 출연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류필립 친누나는 “올해 11월 결혼할 31살 박수지”라고 사진을 소개했다. 류필립 어머니의 말에 따르면, 박수지는 최근 20일 정도 만난 남자와 혼인신고를 마쳤으며 올해 결혼식을 올린다.

이 소식을 알게 된 류필립은 “화가 났다. 혹시라도 잘못된 길을 가는 게 아닐까 하는 게 가장 큰 걱정”이라고 자신의 솔직한 마음을 말했다.

류필립은 자신의 집을 찾아 온 친누나에게 “남자가 어떤 사람인지는 알아야 하지 않냐. 가족들에게 소개도 시켜주고. 일단 마음도 있어야 한다. 그 사람이 어떤 사람인지 다 알고 있다고 생각하지만 인생이 호락호락한 게 아니다. 우리는 가족이지 않냐”고 말했다.

이에 박수지는 “내가 행복하다는데 왜 울상이냐. 나는 지금 불타오르고 있다”고 말해 보는 이들을 당황하게 했다.

사진=KBS2 ‘살림하는 남자들2’ 방송 캡처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