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2PM 준케이, 군입대 한 달만에...훈련 도중 오른쪽 턱 마비 증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달 8일 입대한 그룹 2PM 준케이가 오른쪽 턱 마비 증세로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7일 한 매체는 그룹 2PM 멤버 준케이(31·김민준)가 최근 신병교육대 훈련 도중 턱에 이상을 감지, 오른쪽 턱 신경이 마비되는 증세를 보였다고 전했다.

매체에 따르면 준케이는 지난 4월 서울 강남 소재 한 병원에서 안면 수술을 받았다.

하지만 해당 증세가 수술 후유증인지, 훈련 도중 부상을 입은 것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준케이 측은 해당 매체에 “현재 복무 중인 상태로, 국군병원 외래 진료 등을 알아보는 중”이라고 밝혔다.

소속사 JYP 엔터테인먼트 측은 “군 내부에서 일어난 일이라 회사에서도 현재 확인이 어렵다”고 입장을 내놨다.

한편 준케이는 지난달 8일 강원도 양구에 위치한 노도 신병교육대(육군 2사단 노도부대)에 입소했다. 약 4주간 기초 군사 훈련을 받은 뒤 현역으로 복무한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