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라디오스타’ 김정근 “3사 캐스터 중 내가 넘사벽” 자신감 뿜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정근 MBC 아나운서가 2018 러시아 월드컵 3사 캐스터 가운데 스스로를 1위로 꼽았다.
지난 6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2018 러시아 월드컵 MBC 중계진 안정환, 서형욱, 김정근, 감스트가 출연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MC 차태현은 “3사 캐스터 중 스스로가 넘사벽이라고 생각하냐”고 물었다. 이에 김정근은 “객관적으로 분석해봤다”며 말문을 열었다. 김정근은 “일단 외모는 3사 캐스터인 배성재나 이광용과 비교해봤을 때 제가 제일 낫다”고 설명했다.

이어 “캐스터의 가장 중요한 점은 목소리가 계속 들어도 지루하지 않아야 한다. 경기가 90분으로 길기 때문이다. 제 목소리는 신뢰감이 있고, 오래 들어도 지루하지 않다”고 장점을 어필했다.

“졸린 목소리 아니냐”는 MC 차태현의 말에도 김정근은 “그렇지 않다. 소리만 들으면 또랑또랑하게 잘 들린다”고 반박했다.

MC 윤종신이 “SBS 배성재의 애드리브를 이길 수 있을까”라며 걱정하자, 이를 듣던 안정환은 “배성재는 잘 하는데 박지성이 (애드리브를) 못 받는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