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김비서가 왜 그럴까’ 포스터 표절논란, tvN 측 “주의 기울일 것”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비서가 왜 그럴까’가 포스터 표절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6일 첫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의 한 포스터가 10년 전 해외 패션지의 화보와 유사해 표절 논란에 휩싸였다.


이에 7일 tvN 측은 “해당 포스터는 메인 포스터가 아닌 레퍼런스를 참고해 오마주한 온라인용 포스터”라고 해명하며 “앞으로 더 세심한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사과했다.

문제가 된 포스터에는 박서준과 박민영이 계단에 앉아 분홍색 솜사탕을 들고 있는 모습이다. 이는 미국 잡지 ‘글래머’ 2008년 2월호 화보와 유사한 모습이다. 남자 주인공의 수트 차림과 여자 주인공의 핑크색 드레스까지 흡사한 모습이 표절 논란을 불러 일으켰다.

한편, 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는 7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사진제공=tvN, 글래머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