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변진섭 아들 논란, 수중발레 ‘KOR’ 출전? “주최측 실수로 표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변진섭의 차남 변재준(15)군이 ‘수중 발레’로 불리는 아티스틱 스위밍 국제 대회에서 금메달을 땄지만, 국가대표 자격 논란에 휩싸였다.

변재준은 지난 2일 열린 2018 캐나다 오픈 아티스틱 스위밍 혼성듀엣 종목에서 이가빈(동광중)과 함께 1위를 차지했다.

이날 캐나다 오픈 혼성듀엣 종목에 출전한 팀은 변재준 군과 이가빈 양뿐이다. 이들은 70.4526점(100점 만점)으로 우승했다.

논란은 경기 이후 발생했다. 앞서 대한수영연맹 관리위원회는 변재준, 이가빈의 캐나다 오픈, 아메리카 오픈에 한국 대표로 출전하는 것을 승인하지 않았다. 이에 변재준은 어머니인 이주영 감독의 스타싱크로클럽 소속으로 출전했다.

이들은 대한수영연맹이 아닌 성남시 수영연맹의 직인이 찍힌 서류를 제출했다.

그러나 FINA 사이트에는 두 사람의 기록과 경기결과와 함께 국가대표를 뜻하는 ‘KOR(한국)’을 표기했다. 이에 국가대표 사칭 논란이 불거진 것.

이에 변재준 군의 어머니이자 감독인 이주영 씨는 “스타싱크로클럽으로 출전 신청을 했다. 경험이 필요했을 뿐, 국가대표를 사칭할 의도는 전혀 없었다”며 “대회 조직위와 FINA의 실수로 KOR로 표기됐고, 곧 정정된 것으로 안다. 종목도 팀이나 듀엣이 아닌 혼성 듀엣이고, 주니어 선수들이 출전한 만큼 향후 우리 대표팀 경기에는 어떤 영향도 없을 것”이라고 해명했다.

논란이 계속되자, 변재준과 이가빈은 이번 주 아메리카 오픈에 미국 클럽팀 소속으로 출전하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변진섭은 2000년 싱크로나이즈드 스위밍 국가대표 출신 이주영 씨와 결혼, 슬하에 두 아들을 두고 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