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마이웨이’ 송대관 “사기 혐의로 160억 빚, 현재 90% 탕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송대관이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 출연한다.
7일 방송되는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이하 ‘마이웨이’)에서는 ‘해뜰날’, ‘네박자’, ‘유행가’의 가수 송대관의 파란만장한 인생 이야기가 공개된다.


제작진에 따르면, 송대관은 지난 2013년 사기사건에 휘말리며 방송가를 떠났다. 다행히 2015년 무죄 혐의를 받았지만 160억 원의 빚을 떠안고 말았다. 그는 “지금의 나를 만든 것은 젊은 시절 노래밖에 몰랐던 나를 물심양면으로 뒷바라지 해 준 아내가 있었다”고 말하며 아내의 빚을 모두 갚아 냈던 이야기를 들려준다.

송대관은 우선 아내가 나쁜 마음을 먹지 않도록 살뜰히 보살폈다고 회상한다. 어느날부터 어딘지 모르게 불안한 아내가 걱정됐던 그는 “빚을 갚기 위해 밤낮없이 일하는 와중에도 하루에도 수십 번의 연락을 취해 “여보, 그렇게 마음 약한 짓 하지 마. 그러면 나는 더 힘들어져”라고 말했다는 것.

당시 송대관은 빚을 갚기 위해 살던 집을 팔고 월세살이를 시작했다. 70세가 넘은 나이에도 그는 하루 5개의 행사를 소화하기 위해 밥은 삼각김밥으로 해결하고 차 안에서 쪽잠을 자며 4년의 세월을 보냈다. 현재 그는 빚의 90%를 탕감하고, 성실한 모습으로 회생절차에서 졸업했다고 밝혔다. 또한 월세살이를 청산하고 새로운 집으로 이사가게 됐다고도 전했다.

또 송대관은 평생의 라이벌이자 절친 태진아와의 콘서트 현장을 공개하며 앙숙 같지만 누구보다 서로의 성공과 안위 행복을 바라는 ‘가요계 톰과 제리’ 태진아와의 유쾌한 만남을 공개한다.

한편, TV조선 ‘마이웨이’는 7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사진=TV조선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