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인생술집’ 손여은, 다듀 최자와 핑크빛 분위기 “모르는 길 걷는 기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손여은이 다이나믹듀오 최자와 묘한 분위기를 보였다.

7일 방송된 tvN ‘인생술집’에서는 손여은과 그룹 다이나믹 듀오 개코, 최자가 출연했다.

이날 손여은은 “낯가림이 너무 심하다”고 자신의 성격을 말하며, 방송 초반 말을 하면서도 주변의 눈치를 보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대학에서 피아노를 전공했다는 손여은은 즉석에서 피아노 실력을 뽐냈다. 이를 들은 최자는 순간 행동을 멈추며 놀라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손여은은 다이나믹듀오의 오랜 팬임을 밝히며 ‘죽일 놈’을 즐겨 듣는다고 말했다. 이에 손여은의 피아노 반주에 맞춰 다이나믹듀오의 ‘죽일 놈’ 무대가 성사됐다. 최자는 “모르는 길을 걷는 느낌이었다”며 남다른 소감을 전했다.

이날 사랑에 관한 이야기를 나누다 최자는 “개코를 보며 연애하고 싶은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평소 맛집을 잘 찾아다니기로 유명한 최자는 “말과, 맛이 잘 통하는 사람이 좋다”고 했다. 개코는 “최자는 삭힌 음식까지 좋아한다”면서 손여은에게 “홍어 먹을 수 있냐”고 물었다. 이에 최자는 관심을 보이며 뿌듯한 모습을 보였다.

손여은은 “홍어는 잘 못 먹지만 음식은 안 가리는 편이다”고 말했고 출연진들은 “이러고서 나중에 혼자 음식점에서 홍어 먹고 있는 것 아니냐”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혼자가 아니라 최자랑 먹고 있는 것 아니냐”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방송 말미에는 손여은과 최자의 선물이 바뀌면서 출연진들은 “두 사람 뭔가 있다”며 핑크빛으로 몰아갔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