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금잔디 “아직 비혼주의자, 혼자 즐기는 시간 행복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침마당’ 금잔디가 비혼주의자임을 밝혔다.

8일 방송된 KBS1 ‘아침마당’에는 패널로 기타리스트 김도균, 아나운서 태희경, 전 운동선수 심권호, 가수 금잔디, 이호섭, 장미화, 음악평론가 윤중강, 방송인 엄용수, 임오경, 전원주가 출연했다.

이날 금잔디는 “아직은 비혼주의자다. 대학교 때 미팅을 한 번도 안 해봤고, 남자친구를 두 번 정도 사귀어봤다. (그런데 사귈 때마다) 족쇄라는 생각이 자꾸 들더라”고 말문을 열었다.

금잔디는 이어 “14년 전 이야기다. 해야 할 일이 많은데 내가 저 친구한테 뭐하고 있는지 보고하는 게 싫었다. 충분히 혼자 즐길 수 있는 시간이 너무 행복하다. 이 상태가 너무 행복하다”고 말했다.

사진=KBS1 ‘아침마당’ 방송 캡처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