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미투’ 그 후...“김기덕 감독, 복수심에 불타...보복 분명히 있을 것”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화감독 김기덕이 성폭력 혐의로 고소한 여배우 측을 맞고소한 가운데, ‘아침발전소’ 측이 김기덕 ‘미투’ 후속 상황을 다뤘다.

8일 방송된 MBC ‘아침발전소’에서는 ‘미투’ 이후 종적을 감춘 김기덕의 행방을 찾는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김기덕은 지난 3월 ‘PD수첩’ 보도 이후 종적을 감춘 뒤, 자신을 피의자로 지목한 여배우와 프로그램 제작진을 고발했다.

이날 ‘아침발전소’ 측은 김 감독을 만나기 위해 그를 수소문했다. 서울에 있는 자택은 매물로 나온 상태. 강원도 홍천 별장에서도 김기덕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이날 제작진은 김 감독의 법률대리인을 만나 김 감독의 현재 상황을 물었다.

법률대리인은 “김기덕 감독은 억울해서 고소한 것”이라며 “‘PD수첩’ 측과 여배우가 허위사실로 김 감독의 명예를 훼손했기 때문에 고소했다는 것만 말씀드리고 싶다”라고 전했다.

이어 한 영화 관계자는 “(김기덕 감독은) 열등감도 굉장히 크신 분인지라 그걸 상처로 입었을 때는 절대적으로 아마 복수심에 불타 있을 것”이라며 “공격성 있는 사람이기 때문에 잃은 거에 대한 보복은 분명히 있을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한편 김기덕 감독은 ‘PD수첩’ 보도 이후 국내외에서 비난이 쏟아지자, 현재 모든 활동을 중단하고 잠적한 상태다.

사진=MBC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