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매혹적 D라인’ 한국계 흑인 모델 샤넬 이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계 톱모델 샤넬 이만의 매혹적인 몸매가 화제다.


한국계 어머니와 아프리카계 아버지 사이에서 태어난 샤넬 이만은 나오미 캠벨, 타이라 뱅크스의 뒤를 잇는 세계적인 모델이라는 평가를 받는 톱모델이다.

최근 임신 소식을 전한 그는 만삭의 몸에도 고혹적인 매력을 발산해 눈길을 끌고 있다.

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톱모델 답게 임신 중에도 자신감 있는 스타일링으로 팬들에게 근황을 전했다. 드레스를 입고 포토월에 서서 자세를 취하고, 바닷가에서 비키니를 입고 몸매를 뽐내 감탄을 자아냈다.

한편, 샤넬 이만은 2006년 포드 모델 선발대회를 통해 데뷔했으며 ‘빅토리아 시크릿’ 모델로도 발탁되기도 했다.

스포츠서울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