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준케이, 음주운전 자숙 중 성형수술? JYP “소속사는 모르는 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PM 멤버 준케이가 성형수술을 받았다는 보도가 나와 논란이 되고 있다.

8일 한 매체는 준케이가 신병교육대 입소 한 달 전인 지난 4월 초 서울의 한 성형외과에서 턱 관련 안면 성형수술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준케이가 성형수술을 받은 시기는 그가 음주운전으로 물의를 빚고 자숙 중인 기간.

네티즌들은 “자숙 중에 성형수술을 받은 것은 이해할 수 없는 행동”이라며 질타했다.

이같은 보도에 JYP 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수술 여부는 소속사에서도 알지 못하는 부분”이라고 밝혔다.

앞서 7일 준케이가 강원도의 한 신병교육대에서 훈련을 받던 도중 턱 신경이 마비돼 고통을 호소했다는 소식이 전해진 바 있다. 이에 JYP 측은 “어깨 통증을 느껴 국군병원에서 관련 진료와 처방을 받은 적은 있을 뿐, 그 외에는 이상 없이 건강하게 훈련 중에 있다”고 전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