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동치미’ 개그맨 박준형 “아내 김지혜 때문에 집 날릴 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동치미’ 코미디언 박준형이 아내 김지혜 때문에 집을 날릴 뻔한 사연을 공개한다.

9일 방송되는 MBN ‘속풀이쇼 동치미’(이하 ‘동치미’)는 코미디언 박준형, 김경아, 이상해, 의사 함익병, 모델 윤정, 교수 송지혜 등이 출연해 ‘당신, 아는 척 좀 그만해!’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나눈다.

이날 방송에서 박준형은 “아내의 아는 척 때문에 집을 날릴 뻔했다”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는 “소녀시대 윤아 씨가 이효리 씨 집에 사는 예능 ‘효리네 민박’을 보던 중, 독특한 와플 기계를 보고 신기해하고 있었다. 그때 김지혜 씨가 바로 해외 직구를 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아내의 쇼핑철학이 ‘쇼핑은 남들보다 빠르게, 남들과는 다르게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준형은 “이후 와플을 만들어 먹으려고 기계를 가져왔더니 110V였다. 김지혜 씨가 변압기를 다시 주문했고, 와플은 결국 핫케이크인 양 프라이팬에 구워 먹었다. 며칠 후 도착한 변압기에 와플 기계를 작동시킨 순간 과부하에 걸려 타는 냄새가 났다”라고 설명했다.

용량에 맞지 않는 변압기를 구매한 탓에 자칫 큰불이 날 수도 있었던 위험한 상황.

박준형은 또 “와플 믹스를 함께 구매했는데 도착한 믹스를 보고 깜짝 놀랐다. 쌀 한 가마니가 왔다”며 못 말리는 아내의 쇼핑에 고개를 떨궜다.

한편 ‘동치미’는 이날(9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사진=MBN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