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너도 인간이니’ 뻔한 로봇 드라마가 아닌 이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너도 인간이니’가 평범한 로봇 드라마가 아닌 이유는 무엇일까.

KBS2 드라마 ‘너도 인간이니’가 인간보다 더 인간 같은 인공지능 로봇을 통해 인간미 사라진 요즘 세상에 질문을 던지고 있다.

남신Ⅲ(서강준 분)의 활약부터 나와 우리들의 이야기까지. 로봇의 기능과 그에 다른 에피소드라는 단순한 구조에서 벗어나 남신Ⅲ의 인간 사칭 극으로 신선한 재미를 주고 있다.

#이유1. 인간다움의 재정의

‘생명은 보호해야 하고 남을 속여선 안 된다.’

어린 시절 도덕책에서 배우긴 했지만, 사회에서 치열한 삶을 살아가며 무시하거나 잊어버리게 된 원칙들을 남신Ⅲ가 상기시키고 있다.

자신의 욕망과 목적을 위해서라면 거짓말도 서슴지 않고 타인을 도구로 이용하는 수많은 인간. 회사를 차지하기 위해 인간 남신(서강준 분)의 사고를 거리낌 없이 지시하는 서종길(유오성 분) 같은 캐릭터가 대표적이다. 이들을 통해 이 드라마는 ‘인간다움이란 무엇일까’에 대한 의문을 품게 한다.

#이유2. 로봇vs.인간, 대결 아닌 성장

‘너도 인간이니’는 인간이 로봇의 지능에 도전하고, 스스로 학습하는 인공지능 로봇이 인간의 삶을 뒤집어 삼키는 이야기가 아니다. 사고로 의식을 잃은 엄마의 친아들 남신을 대신해 인간 세상에 뛰어든 남신Ⅲ와 그를 경호하는 강소봉(공승연 분)이 서로의 부족한 점을 채우고 지켜주며 함께 성장하는 과정을 그려나간다.

#이유3. 결국 사람 이야기

극의 중심에 인공지능 로봇 남신Ⅲ가 있지만 결국 나와 우리, 즉 사람들의 이야기를 풀어나갈 ‘너도 인간이니’.

의식을 잃은 아들을 위해서라면 그 어떤 위험도 무릅쓰는 엄마(오로라 분)의 사랑부터 오랜 친구를 향한 지영훈(이준혁 분)의 변함없는 우정. 친구 그 이상의 존재 남신Ⅲ에게 감춰왔던 속마음까지 털어놓는 소봉의 변화까지. 사람이라면 누구나 쉽게 경험할 수 있는 감정과 상황들은 로봇 드라마에서 느낄 수 없을 것이라 생각했던 짠한 여운과 감동을 선사할 전망이다.

‘너도 인간이니’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KBS2에서 방송된다.

사진=KBS2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