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첫 본드걸’ 유니스 게이슨 별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유니스 게이슨
영화 007시리즈의 제1편에 등장한 최초의 본드걸 유니스 게이슨이 8일(현지시간) 세상을 떠났다. 90세. 영국 일간 가디언 등은 게이슨 측이 공식 트위터 계정을 통해 그녀가 숨진 사실을 발표했다고 9일 보도했다. 게이슨은 1962년 실비아 트렌치라는 이름으로 ‘007 살인번호’(닥터 노)에 출연해 배우 숀 코네리가 역을 맡은 제임스 본드와 호흡을 맞췄다. 이어 1963년 개봉한 두 번째 시리즈인 ‘007 위기일발’(프롬 러시아 위드 러브)에서도 실비아 트렌치 역으로 다시 등장했다. 역대 본드걸 중 유일하게 2번 출연했다.

최훈진 기자 choigiza@seoul.co.kr

2018-06-11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