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프로듀스48’ 이승기 “끝없는 러브콜과 칭찬에 출연 결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프로듀스48’ 이승기가 출연을 결심한 이유에 대해 ‘끝없는 러브콜’과 칭찬을 꼽았다.

11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에서는 Mnet ‘프로듀스48’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는 96명의 연습생들과 안준영 PD, 김용범 국장, 이승기, FT아일랜드 이홍기, 씨스타 소유, 래퍼 치타, 댄스 트레이너 배윤정, 최영준 메이제이 리가 참석했다.

앞서 안준영 PD는 이승기를 섭외한 것에 대해 “초반에 러브콜을 많이 보냈다. 어린 나이에 데뷔했고, 탁월한 진행 능력이 있었다. 제일 중요한 건 전 세대를 아우를 수 있는 승기 씨의 이미지가 중요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이승기는 “끝없는 러브콜과 ‘너밖에 없다’는 칭찬에 기분이 좋아졌다. 무엇보다 지금 우리나라 음악 산업이 한국에만 국한되는 게 아니고 글로벌로 가려는 태동의 준비를 하고 있는 것 같다. 이 프로그램에서 탄생한 걸그룹은 그것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확신이 있었다”고 프로그램에 출연한 계기에 대해 설명했다.

이승기는 이어 “보아 씨나 장근석 씨의 색은 굉장히 강렬했던 것 같다. 특히 보아 씨는 가수로서 쌓아놓은 것도 많으신 분이었다. 제가 이 친구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는 게 뭔가 고민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한편, Mnet ‘프로듀스48’은 국민 프로듀서가 선택한 최초의 한일 걸그룹을 선발하는 초대형 프로젝트다. 오는 15일 Mnet과 일본 BS스카파에서 11시 동시 첫 방송된다.

사진=연합뉴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