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냉장고를 부탁해’ 최용수 감독 “박지성 해설 기대돼” 이유 들어보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용수 축구감독이 2018 러시아 월드컵 방송3사에서 중계를 맡은 이영표, 안정환, 박지성의 해설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11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2018 러시아 월드컵 특집으로 최용수 감독과 샤이니 민호가 출연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최용수 감독은 이영표와 안정환에 대해서는 “이영표는 해박항 전문 지식이 강점이다. 안정환은 축구를 보는 것 같다. 평소에는 말 많은 친구인데 말수가 적어지더라”고 설명했다.

특히 이번 월드컵을 통해 첫 해설자에 도전하게 된 박지성에 대해서는 “상당히 기대된다. 최근에 현역 은퇴를 했기에 현대 축구의 흐름을 잘 알고 꼼꼼히 전달할 것이라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를 듣던 MC 안정환은 “이영표, 박지성의 해설이 비슷할 것 같다. 둘 다 꼼꼼한 성격이기 때문이라며 둘이 치고받고 싸우다 내가 (시청률 면에서) 이기지 않을까”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 캡처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