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냉장고를 부탁해’ 최용수 감독 폭로 “히딩크가 안정환 싫어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용수 축구 감독이 후배 안정환에 대해 폭로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예능프로그램 ‘냉장고를 부탁해’에는 ‘2018 러시아 월드컵’을 맞아 최용수 감독과 샤이니 민호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최용수는 MC 안정환 닮은 꼴로 화제를 모았던 김형석 셰프를 보고 “정환이는 알고 보면 썩 그렇게 닮아야 할 이유가 없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최용수는 2002년 월드컵 당시를 회상하며 이야기를 이어갔다. 그는 안정환에 대해 “장정구 파마를 하고 나타난 모습을 보고 ‘저래서 축구경기 할 수 있겠나’ 싶었다”며 “히딩크 감독님이 안정환을 상당히 싫어했다. 머리며 의상이며..”라고 폭로했다.

이를 들은 안정환이 당황한 표정으로 “히딩크와 이야기해보셨냐”고 묻자 최용수는 “아마 그렇게 생각하셨을 것”이라고 근거 없는 추측임을 밝혔다.

최용수는 이번 2018 월드컵 중계에 나선 안정환, 이영표, 박지성에 대해 “이영표는 축구에 대한 지식이 해박하고, 박지성은 가장 최근에 은퇴해 거의 현역의 리듬을 가장 많이 갖고 있어 축구의 흐름을 잘 안다”고 말했다.

이어 안정환에 대해서는 “해설자인데 축구를 관람하는 것 같다. 평소에 말이 아주 많다가 축구 해설을 맡으면 말수가 적어진다. 그래도 친근감 있는 해설이 매력적”이라고 평가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