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안녕하세요’ 낚시 중독 아내 “손맛 알고 나서 재앙이 시작됐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안녕하세요’에 낚시 중독 아내가 등장해 화제다.

11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서는 낙씨 중독 아니 때문에 고민인 30대 남편이 사연자로 등장했다.

이날 사연 주인공은 “원래 아내가 십자수를 하고 가정적인 사람이었다. 미안한 마음에 바람도 쐴 겸 루어 낚시를 데리고 갔다”고 운을 뗐다.

이어 “루어 낚시 이후 손맛을 알고 나서 재앙이 시작됐다. 아내가 365일 중 300일을 낚시에 간다. 새벽 4~5시에 일어나서 혼자 낚시를 간다”며 “해가 뜨거우면 집에 왔다가 다시 낚시를 가서 밤에 들어온다”고 설명했다.

또 사연 주인공은 “집에 와서 밥을 먹으면서도 낚시 용품을 정리하고 낚시 프로그램을 본다”며 “전국 방방곡곡에서 카약 낚시, 선상 낚시 등을 즐긴다”고 고민을 털어놨다.

특히 “낚시를 떠나는 아내로 인해 초등학생 두 자녀는 주말에 두 사람만 집에 남는다”고 덧붙였다.

이에 아내는 “저는 고민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낚시터에 가면 기분이 너무 좋다. 머릿속이 하얘지고 속이 뻥 뚫리는 느낌이 든다”고 말했다.

또 아내는 “고기를 잡을 때 느낌이 있다. 심장이 쫄깃쫄깃 해진다”며 “첫 고기를 낚던 순간을 잊을 수 없다”고 낚시에 푹 빠진 모습을 보였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