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문제적남자’ 타일러, 우주 지식으로 뇌섹남 면모 공개 ‘엄지 척’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타일러가 ‘문제적남자’에서 뇌섹남의 면모를 제대로 뽐냈다.

지난 12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뇌섹시대-문제적남자’에서는 성별 표시 기호의 유래를 묻는 문제가 주어졌다.

이를 보던 타일러는 “옛날 유럽에서는 별자리가 신 혹은 신화와 관련된 스토리가 있다. 성별 기호와 비슷한 모양이 화성과 금성을 나타내는 기호에서 나왔던 것 같다. Men are from Mars, Women are from Venus(화성에서 온 남자, 금성에서 온 여자)라는 말도 있지 않냐”고 설명했다. 제작진은 정답을 외쳤고, 패널들은 타일러의 지식에 감탄했다.

이날 조승연 작가가 정답에 대한 설명을 했다. 조승연 작가는 “호모 사피엔스라는 학명을 붙여준 린네라는 식물학자가 천문학 기호에서 동식물의 암수를 구분하기 위해 이 기호를 빌려 썼다”고 설명했다.

조승연 작가는 이어 “남자 기호로 알고 있는 것은 마르스(화성)을 지칭하는 기호였고, 여성 기호로 쓰는 것은 비너스(금성)을 상징하는 기호였다. 마르스가 전쟁의 신이기 때문에 해당 기호는 창과 방패 모양을 따서 만들었고, 비너스가 사랑의 신이기 때문에 해당 기호는 거울을 든 사람의 모습을 그렸다고 한다”고 덧붙였다.

사진=tvN ‘문제적남자’ 방송 캡처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