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아내의 맛’ 함소원 “임신 10주차” 오열하는 모습 포착 ‘무슨 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내의 맛’ 함소원이 산부인과에서 오열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12일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아내의 맛’ 측은 다음 방송분 예고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는 함소원, 진화 부부가 산부인과를 찾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함소원은 43살의 나이에 기다리던 임신 소식을 듣게 됐다. 함소원은 “함소원 산모님”이라는 간호사의 말에 잔뜩 긴장한 모습으로 진료실로 들어갔다.

의사는 “지금 임신 10주차 됐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어 초음파 모니터를 보며 “이게 왜 안 되지?”라고 말해 보는 이들을 당황하게 했다. 놀란 함소원은 “아기 심장 소리가 왜 안 들려?”라고 물었고, 진화는 “괜찮은 거야?”라며 불안해 했다. 이내 함소원이 오열하능 모습이 담겨 본 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한편, TV조선 ‘아내의 맛’은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사진=TV조선 ‘아내의 맛’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