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인생술집’ 개코 아내 김수미 “주변인들의 칭찬에 마음 열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생술집’ 개코 아내 김수미가 남편에게 마음을 열게 된 이유로 ‘친구들의 칭찬’을 꼽았다.

지난 14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인생술집’에서는 개코 아내 김수미가 출연해 화려한 입담을 자랑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개코 아내 김수미는 ‘칭찬을 철벽녀도 허물게 한다’는 주제에 대해 말문을 열었다.

김수미는 “남편 개코 지인들을 만나는 자리가 있었다. 그 때 남편이 자리를 비웠을 때 남편의 장점을 많이 들었다. 성격도 되게 다정하고, 착하다면서 친구들이 칭찬을 늘어놓았다. 지금 생각하면 수상하지만 그 때는 몰랐다. 칭찬을 (친구들에게) 전해서 들으니까 뭔가 진국 같았다. 그래서 마음을 열게 됐다”고 설명했다.

지난 방송분에 출연한 개코는 김수미에 앞서 이에 대해 언급한 바 있다. 당시 개코는 사랑하는 사람의 마음을 얻는 방법으로 ‘주변인들의 칭찬’을 꼽았다. 개코는 “누가 봐도 친한 친구들인 걸 아니까 그 칭찬이 (아내에게) 믿음이 갔던 것 같다”고 말했다.

사진=tvN ‘인생술집’ 방송 캡처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