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혜정 우울증 고백 “결혼 3주 전 잠적..이희준 만신창이 됐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생술집’에 출연한 모델 이혜정이 결혼 전 우울증을 고백했다.

14일 방송된 tvN ‘인생술집’에는 모델 이현이, 이혜정과 다이나믹듀오 개코의 아내이자 뷰티 브랜드 사업가로 활동 중인 김수미가 출연했다.

이날 이혜정은 “결혼 전 미래에 대한 불확실성 때문에 메리지블루(결혼 전 우울증)가 심하게 왔다”며 “결혼 3주 전 A4용지 3장 분량의 글을 써놓고 잠수를 탔다”고 털어놨다.

이혜정은 “결혼하면 평생 함께해야 하는데 ‘이게 맞는 건가?’ 불안했다. 이 사람이 나를 얼마나 사랑하는지 확인받고 싶었다”면서 “이희준이 울면서 우리 가족에게 전화하고 난리가 났더라. 결국 전화를 받아서 만났는데 술도 못 마시는 사람이 술 마시고 몸도 상하고 너무 만신창이가 돼있었다. 너무 미안했다”고 회상했다.

이날 이혜정은 지인의 생일파티에서 처음 만난 이희준에게 대화 중 먼저 뽀뽀를 했다고 첫 만남 일화를 밝히기도 했다.

한편 이혜정과 이희준은 2015년 8월 열애를 인정했으며 이듬해 1월 혼인신고를 하고 4월 결혼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