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씨네타운’ 김환희 “‘곡성’ 이후 키 20cm 이상 자랐다...비법은 우유 1000mL”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김환희 정다빈
영화 ‘곡성’으로 강렬한 인상을 남긴 배우 김환희가 키 큰 비결을 공개했다.

15일 오전 방송된 SBS 파워FM ‘박선영의 씨네타운’에는 영화 ‘여중생A’로 돌아온 배우 김환희, 정다빈이 출연했다.

특히 영화 ‘곡성’으로 관객들에게 깊은 인상을 준 배우 김환희는 2년 만에 스크린에 복귀, 훌쩍 자란 모습으로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날 DJ 박선영은 김환희에 “‘곡성’ 촬영 이후 키가 20cm 넘게 컸다고 들었다”며 비결을 물었다.

이에 김환희는 “‘곡성’ 촬영 당시에는 초등학교 6학년이었다. 개봉은 중학교 2학년 때였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 고등학교 1학년인데, 키가 많이 컸다. 비결은 엄마가 매일 챙겨주신 1000mL 우유”라고 덧붙였다.

한편 영화 ‘여중생A’는 취미는 게임, 특기는 글쓰기, 자존감 0% 여중생 미래(김환희 분)가 처음으로 사귄 친구 백합(정다빈 분)과 태양(유재상 분)에게 받은 상처를 랜선친구 재희(김준면 분)와 함께 극복해 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오는 20일 개봉한다.

사진=SBS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