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블랙핑크, 1년 만의 컴백 “소녀美 벗고 더 세고 강렬하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그룹 블랙핑크가 데뷔 후 첫 미니앨범을 들고 왔다. 1년 만의 컴백이다.

블랙핑크는 15일 오후 2시 서울 신사동에 위치한 M 큐브에서 첫 미니앨범 ‘스퀘어 업(SQUARE UP)’발매 기념 기자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블랙핑크 지수, 제니, 로제, 리사는 “1년 만에 컴백을 하는만큼 더 열심히 준비하고 심혈을 기울였다”며 “수록곡 전체에 우리의 애정과 노력이 담겨있으니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제니는 다소 길었던 공백기에 대해 “우리에게도 길었던 시간이다. 그러나 길었던 시간동안 앨범에 더 공을 들일 수 있었다. 빨리 나오는 것도 좋지만 디테일하게 신경을 써서 완성도를 높일 수 있었고 그만큼 좋은 앨범으로 팬들에게 들려드릴 수 있어서 좋다. 공백기에 보답할 자신이 있다”고 설명했다.

타이틀곡 ‘뚜두뚜두(DDU-DU DDU-DU)’에 대해서는 “총소리와 우리가 외치는 주문의 의미다. 강렬하게 우리의 메시지를 담았다는 느낌”이라고 설명했다.

또 지수는 “힙합적인 느낌이 많다. 이전 앨범들에게 소녀스러운 모습을 보여줬다면 이번에는 강렬한 힙합에 힘입어 성숙한 느낌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제니는 “의상에서도 변화를 줬다. 강렬한 느낌의 의상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 여러가지 시도를 통해 우리의 매력을 보여주겠다”고 덧붙였다.

양현석 대표가 전한 조언에 대해서는 “오랜만의 컴백이기 때문에 양현석 대표님도 많은 조언을 해주셨다. 특히 댄스에 있어서 여성스럽게 추지말고 더 세고 강렬하게 추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번 앨범은 데뷔 때부터 합을 맞춰 온 TEDDY가 타이틀곡 ‘뚜두뚜두’, 서브타이틀곡 ‘포에버 영(FOREVER YOUNG)’을 비롯해 앨범 전체를 프로듀싱했다.

‘붙어보자’, ‘싸워보자’라는 의미로 ‘당당하게 맞서자’라는 메시지를 담은 첫 미니앨범 ‘스퀘어 업’에는 타이틀곡 ‘뚜두뚜두’를 비롯해 ‘포에버 영’, ‘리얼리(REALLY)’, ‘씨 유 레이터(SEE U LATER)’가 수록됐다.

블랙핑크의 새 앨범 ‘스퀘어 업’은 오늘(15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