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비긴어게인2’ 음악천재 헨리, 헝가리에서 생애 첫 솔로 버스킹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음악 천재’ 헨리가 헝가리에서 생애 첫 솔로 버스킹에 도전한다.

15일 방송되는 JTBC ‘비긴어게인2’에서는 헨리가 포르투갈에서의 경험을 바탕으로 혼자 버스킹을 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헝가리 현지에서 진행된 촬영에서, 헨리는 멤버들이 자는 사이 먼저 일어난 뒤 다양한 악기를 챙겨 버스킹 장소로 이동했다.

하지만 막상 출근하는 사람들이 가득한 도심 광장에 도착한 후에는 멤버들 없이 버스킹을 해야 하는 상황에 부담감을 감추지 못했다.

긴장감도 잠시 헨리는 야심 차게 준비해 온 루프스테이션을 꺼내 행인들의 발걸음을 멈추게 했다.

루프스테이션은 노래 한 곡의 반복 재생되는 구간에 다양한 소리를 쌓을 수 있는 장치로, 헨리가 멤버들과 공연을 할 때와 달리 음향이 풍부하지 않을 것에 대비해 준비한 ‘비장의 무기’였다.

헨리의 전략대로 루프스테이션이 작동되자 이내 관객들이 모여들었다. 금세 자신감을 회복한 헨리는 바이올린, 키보드 등 다양한 악기를 연주하며 ‘헨리 표 퍼포먼스’를 유감없이 보여줬다. 관객들은 마지막 곡인 god의 ‘길’이 끝날 때까지 헨리의 공연에 박수로 화답했다.

헨리는 “모르는 사람들 앞에서 나를 보여줘야 한다고 생각했다”며 혼자 버스킹에 도전한 이유를 밝혔다.

또 공연이 끝난 뒤 “오랜만에 내가 왜 음악을 하고 있는지 다시 한번 느낄 수 있었다”며 소감을 전했다.

헝가리에서 생애 첫 솔로 버스킹에 도전한 ‘음악 천재’ 헨리의 모습은 이날(15일) 오후 9시 20분 방송되는 JTBC ‘비긴어게인2’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JTBC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