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하트시그널 시즌2’ 김도균, 임현주에 “방송이 끝이라고 생각 안 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하트시그널 시즌2’ 김도균, 임현주가 최종 선택을 앞두고 데이트를 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15일 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2’ 측은 본 방송에 앞서 “쏘-스윗한 도균 ‘끝이라고는 생각 안 해’”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는 마지막 데이트를 하는 김도균, 임현주의 모습이 담겼다.

김도균은 “(여행) 데이트는 내가 내 힘으로 할 수 없었으니까 그래서 오늘 만난거야. 일단 내가 마음을 확실하게 정했던 적이 없는 것 같아서”라며 진지하게 말문을 열었다. 이를 들은 임현주는 “여기 안에 반지 들었어?”라고 농담을 건네며 분위기를 풀었다.

김도균은 “마음에 확신이 있어? 궁금한 거 있어?”라고 물었지만, 임현주는 “궁금한 게 많은데 물어보기 무섭다. 또 지금은 다른 마음을 알아보는 거 말고 약간 내 감정에 집중을 좀 하고 싶다”고 신중하게 답했다.

평소 임현주에게 호감을 보여 온 김도균은 “여기 와서 생각이 좀 바뀌었다. 잔잔하고 편하고 잘 맞고 그런 연애가 맞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이 안에서 폭풍 같은 감정을 한 번 겪고 나니까 본능적으로 좋아하는 감정이 제일 솔직한 것 같다. 그 감정에 충실하게 연애하는 것도 후회 없는 연애가 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런데 그것을 조금 늦게 안 것 같다. (시그널)하우스가 끝이라고는 생각 안 한다”고 자신의 마음에 대해 솔직하게 말했다.

임현주는 고개를 끄덕이며 “생각이 너무 많아진다”고 말했다. 이에 두 사람의 시그널이 누구에게로 향할 것이지 궁금증이 더해졌다.

한편, 채널A ‘하트시그널 시즌2’는 이날 오후 11시 11분에 방송된다.

사진=네이버TV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