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블랙핑크, 1년 만에 신곡 뚜두뚜두로 컴백 “공백기 안 느껴지게 보답할게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4인조 걸그룹 블랙핑크가 첫 미니앨범으로 1년 만에 컴백했다.

블랙핑크는 15일 서울 강남구 CGV 청담씨네시티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새 앨범 ‘스퀘어 업’(SQUARE UP)과 타이틀곡 ‘뚜두뚜두’ 등 신곡을 소개했다.

제니(22)는 “저희가 느끼기에도 긴 공백이었다. 앨범 수록곡 외에도 많은 곡들을 작업했고 디테일까지 신경을 많이 써 팬분들게 너무 죄송하지만 늦었다”면서 “공백기가 느껴지지 않게 해보겠다. 보답할 자신이 있다”고 강조했다.

블랙핑크는 신곡 ‘뚜두뚜두’를 통해 기존 블랙핑크의 음악보다도 한층 더 강렬한 음악과 콘셉트를 선보였다.

지수(23)는 “지난번에는 소녀스러운 느낌을 보여드리려 했다면 이번에는 한층 성숙해진 모습으로 여러 시도를 했다”고 설명했다.

제니는 “두 곡을 (무대에서) 선보일 건데 둘 다 안무가 강렬해서 라이브 연습을 하면서 걱정이 되기도 했다”며 “뚜두뚜두 메인안무인 총 쏘는 안무를 상의하는 데 참여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로제(21)는 “저희 퍼포먼스에 워낙 센 안무가 많아서 유산소운동, 필라테스를 꾸준히 하며 체력관리를 했다”고 밝혔다.

랩을 담당하는 태국 출신 리사(21)는 “이번 랩이 발음이 좀 강하다보니까 많이 연습하고 신경썼다”며 “톤 자체도 톤다운을 하면서 어떻게 해야 멋있게 나올지 많이 고민했다”고 말했다.
이번 앨범에는 타이틀곡 ’뚜두뚜두‘와 서브 타이틀곡 ’포에버 영‘ 등 총 네 곡이 담겼다. 데뷔 때부터 함께 작업한 테디가 전곡을 프로듀싱했다.

제니는 “뚜두뚜두는 총소리를 표현한 것이자 맞서 싸우자는 뜻의 강렬한 주문이기도 하다”며 “이번 앨범은 힙합 요소가 많이 섞여 과거보다 터프하다”고 설명했다.

블랙핑크의 새 앨범과 뮤직비디오는 이날 오후 6시 국내외 음원 사이트와 유튜브 등을 통해 공개된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