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프로듀스48’ 정세운, 윙크바보 탈출? “연습 많이 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프로듀스48’ 정세운이 능청스러운 면모를 보여 눈길을 끌었다.

지난 15일 방송된 Mnet ‘프로듀스48’ 프롤로그에서는 가수 이석훈과 Mnet ‘프로듀스 101’ 시즌2 출신 정세운, 유선호, 타카다 켄타가 ‘내꺼야’ 뮤직비디오를 보며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정세운은 “작년에 윙크가 많이 화제가 됐다. 그래서 올해에도 엔딩에서 윙크하는 소녀들이 많았다”고 말했다. 이어 제작진은 ‘프로듀스48’ 연습생들이 ‘내꺼야’ 곡에서 ‘내꺼야’라는 가사가 나올 때마다 윙크를 하는 영상을 공개했다.

이를 보던 이석훈은 “세운 군이 지난해에 ‘윙크바보’라는 별명이 있었다. 귀여워하던 팬분들이 많았는데 지금은 어떠냐”고 물었다. ‘프로듀스 101’ 시즌2 출연 당시 ‘Oh Little Girl’ 무대에 오른 정세운은 어색한 윙크를 선보이며 ‘윙크바보’라는 별명을 얻었던 것.

이에 대해 정세운은 “지금은 그래도 윙크 연습을 많이 해서 ‘윙크바보’는 탈출하지 않았나 생각한다. 윙크는 자신감으로 하는 것”이라며 카메라를 향해 윙크를 했다. 그의 능청스러운 모습에 이석훈은 “얘 왜 이렇게 변했지?”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Mnet ‘프로듀스48’ 방송 캡처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