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프로듀스48‘ 첫방, 이가은 “차라리 데뷔를 하지 않았더라면...” 눈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프로듀스48’ 애프터스쿨 이가은이 눈물을 보였다.

지난 15일 방송된 Mnet ‘프로듀스48’에서는 플레디스 소속 이가은, 허윤진이 등급 평가 무대를 선보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무대에 앞서 이가은이 제작진과 했던 인터뷰가 공개됐다. 이가은은 “(애프터스쿨) 앨범 활동을 한 건 2013년도가 마지막이었다. 그렇게 4, 5년이 흘러버려서 ‘아무래도 컴백이 힘들지 않을까’라는 생각을 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댄스 트레이너 배윤정이 “그룹 활동을 하지 않을 때 뭐하고 지냈냐”고 묻자, 이가은은 “컴백을 기다렸다”고 말하며 눈물을 보였다.

이가은은 “오랫동안 쉬면서 되게 밝게 지냈고, 저도 괜찮다고 생각했는데 어느 순간 보니까 하나도 안 괜찮더라. ‘프로듀스 101’ 시즌1이 나왔을 때 연습 같이 했던 친구들도 나왔다. 방송을 보며 ‘만약 내가 데뷔를 안 했다면 1에 내가 나가서 잘 될 수 있지 않았을까’라는 생각을 했다. 분명 데뷔를 했는데 집에서 방송을 보며 아무것도 할 수 없었다. 답답했다. 차라리 시작조차 안 했으면 새로 시작하면 되지 라는 생각을 할텐데 뭔가 돌이킬 수 없는 느낌이었다”고 울먹이며 말했다.

이날 이가은은 등급 평가에서 Camila Cabello의 곡 ‘Havana’를 완벽 소화하며 A등급을 받았다.

사진=Mnet ‘프로듀스48’ 방송 캡처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