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아는 형님’ 장도연 “밤 12시 넘어 연락한 서장훈, 통화하자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는 형님’ 장도연이 서장훈과 핑크빛 분위기를 연출해 눈길을 끌었다.

16일 JTBC 예능프로그램 ‘아는 형님’ 측은 본 방송을 앞두고 “장도연의 대형 떡밥, 밤 열두 시에 연락했던 서장훈”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는 개그우먼 장도연이 방송인 서장훈과 관련된 에피소드를 말하는 모습이 담겼다.

장도연은 “저번주에 다른 프로그램 녹화를 하고 있었다. 밤 열두시 정도가 됐을 때였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자 서장훈은 어떤 얘기인지 알겠다는 듯 “야 그거 하지마”고 말했다. 서장훈의 한 마디에 패널들은 “무슨 일이냐”고 과잉반응을 했다.

장도연은 “밤 열두시가 넘었는데 ‘나 장훈이 오빠인데 통화 되면 연락 좀 해줘’라는 문자가 왔다”고 말을 이어 갔다.

장도연은 “밤 열두시가 넘은 데다 평소 연락하던 사이가 아니니까 연락 온 게 의아했다. 전화번호도 없던 상태였다. ‘이 밤에 무슨 연락이지 했는데’ 싶었지만 녹화가 끝날 기미가 보이지 않아서 문자로 하면 안되겠냐고 답을 했다. 그랬더니 ‘잠깐만 통화하면 돼’라고 답이 왔다. 왜 굳이 통화를 하자고 하나 싶었다”고 말해 패널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한편, JTBC ‘아는 형님’은 이날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 캡처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