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다큐 공감’ 윤사비나, 탈모 편견에 맞서는 여배우 ‘당당하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6일 방송된 KBS1 ‘다큐, 공감’에서는 연극연출가이자 배우 윤사비나의 사연이 공개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윤사비나는 20대에 교통사고를 당하면서 탈모가 시작됐다고 고백했다. 500원짜리 동전만한 크기에서 시작된 탈모는 단 2주 만에 전신탈모로 진행됐다.

무대를 위해 가발을 썼지만, 가발이 벗겨지는 돌발 상황이 자주 발생하면서 윤사비나는 수치심을 느꼈다.

그러던 중 윤사비나는 동료 배우이자 지금의 남편 재철 씨를 만나게 됐다. 그는 남편을 만나면서 처음으로 사람들 앞에 가발을 벗고 당당히 나서게 됐다. 하지만 당당하게 나선 윤사비나는 대중의 편견과 싸워야만 했다.

최근에는 아들 대건의 친구들이 머리카락이 없는 윤사비나의 모습을 보고 놀리기 시작하면서 고민거리가 생겼다. 하지만 그는 결국 가발을 쓰지 않기로 마음을 먹었다. 엄마의 다름을 인정하는 과정 속에서 아이들이 또 다른 사회적 편견과 예기치 않은 장벽을 만났을 때 이겨낼 힘이 생긴다고 믿기 때문이다.

사진=KBS1 ‘다큐 공감’ 방송 캡처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