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비밀의정원’ 김혜은 “10년 결혼생활, 남편에 순종적이었다” 고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비밀의정원’ 김혜은이 자신의 바뀐 성격 때문에 힘들었다고 고백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비밀의 정원’에서는 배우 김혜은이 게스트로 출연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혜은은 자신의 과거 성격에 대해 “‘아니오’를 못 하는 성격이었다. 모든 사람에게 그랬고, 남편에겐 더했다. 남편과 결혼생활을 하면서 10년까지는 문제가 없었다. 정말 순종적이었고, 희생적이었다. 내 안에 나에 대한 실체가 없었다”고 말했다.

김혜은은 이어 “연기를 접하면서, 다른 인물들을 연기하면서 속에서 무언가 심하게 폭발적으로 깨어나왔다”고 덧붙였다.

이를 듣던 양재웅 정신의학과 전문의는 “김혜은 씨 같은 여성분들이 꽤 많다. 자기가 누구인지 모르는 상태에서 결혼해서 부모와의 관계를 남편과의 관계에서 재연하고 살다가 어느날 나를 찾게 됐을 때 혼란스러움을 느끼게 된다”고 설명했다.

MC 성시경은 “그럼 남편이 자신을 찾아가는 아내의 모습을 좋아해주냐”고 물었다. 이에 김혜은은 “처음에는 이혼 얘기까지 나왔다. 순종적인 건 1등이었으니까”라고 말했다.

김혜은은 “남편에게는 많은 인내의 시간이 필요했다. 제가 많이 바뀌어 있었기 때문이었다. 저 스스로도 예전 성격으로 돌아가지 못하다 보니 쉽지만은 않았다”고 덧붙였다.

사진=tvN ‘비밀의 정원’ 방송 캡처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