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전미라, 두 딸과 행복한 일상 ‘엄마 똑 닮은 다리길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테니스 해설가이자 가수 윤종신의 아내인 전미라가 두 딸과의 행복한 일상을 공개했다.

17일 전미라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에는 전미라가 두 딸과 테니스장에서 포즈를 취하는 모습이 담겼다.

테니스복을 입은 전미라는 남다른 각선미와 비율을 자랑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전미라를 닮은 두 딸 또한 남다른 다리길이를 자랑했다.

한편, 전미라는 지난 2006년 가수 윤종신과 결혼해 슬하에 아들 한 명과 두 딸을 뒀다.

사진=인스타그램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