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밥블레스유’ 최화정 “이영자-송은이-김숙, 일 없어도 만나서 먹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올리브 새 예능 ‘밥블레스유’
‘밥블레스유’ 최화정, 이영자, 송은이, 김숙이 방송에 임하는 소감을 밝혔다.

18일 오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올리브 새 예능프로그램 ‘밥블레스유’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자리에는 방송인 최화정과 함께 이영자, 송은이, 김숙, 황인영 PD 등이 참석했다.
▲ 최화정
‘밥블레스유’ 맏언니 최화정은 ‘먹방’ 프로그램에 도전하게 된 것과 관련 “먹는 게 너무 좋다”며 기쁜 기색을 보였다.

그는 “어떤 여배우가 ‘살면서 한 번도 배불리 먹어본 적 없다’고 고백하는 걸 본 적이 있다. 그때 내가 작아지는 걸 느꼈다. 자중해야겠다고 생각했지만, 섭외 제안이 오니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최화정은 평소 친분이 두터운 동료 이영자, 송은이, 김숙과 한 프로그램에서 호흡을 맞추게 된 것에 큰 만족감을 나타냈다.

그는 “일 때문에 모인 거지만, 일 없어도 평소에 만나 음식을 먹는 멤버들이기 때문에 아주 좋다. 방송이라고 의식 안 하고, 먹고 즐기는데 너무 행복하다”라며 “살맛 나는 인생인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연예계 대표 먹계모임 4인방 최화정, 이영자, 송은이, 김숙이 함께하는 ‘밥블레스유’는 오는 21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사진=뉴스1

김혜민 기자 kh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