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톡투유2’ 유리 캐스팅 이유 “외모+인성+심성 갖췄다는 말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톡투유2’ 유리
뉴스1


‘톡투유 2’ 이민수 PD가 소녀시대 유리를 MC로 캐스팅 한 이유를 전했다.

18일 오후 서울 마포구 스탠포드 호텔에서 열린 JTBC ‘김제동의 톡투유 2 - 행복한가요 그대’ 제작발표회에는 이민수PD, 김제동, 유리, 정재찬 교수, 커피소년, 제이레빗이 참석했다.

이날 소녀시대 유리는 “김제동 오빠와 ‘톡투유’가 갖고 있는 깊고 진한 향을 같이 나눌 수 있어 영광스럽다. 남은 녹화들이 기대된다. 어떻게 소통할지 고민하는 것만으로 행복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시즌1에 이어 메가폰을 잡은 이민수 PD는 “시즌2는 조금 더 밝고 즐거운 분위기로 만들려 했다. 부제를 바꾸면서 걱정에서 행복으로 변화되는 모습을 그리고 싶었다”고 말했다.

특히 유리를 캐스팅하게 된 계기에 대해 이 PD는 “한 팬 분이 ‘유리의 3대 장점은 외모, 인성, 다정한 심성’이라고 써놓은 것을 봤다. 그 말에 끌려서 유리와 만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유리 본인이 스스로 우려했던 게 있다. ‘예쁘게만 앉아 있어야 되냐’고 해서 ‘전혀 그렇지 않다’고 설명했다. 사람으로서의 유리를 보고 싶다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정재찬은 “유리가 20대, 커피소년과 제이레빗이 30대, 김제동이 40대, 제가 50대다. 우리 안에서 사회의 소통을 대변하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톡투유 2 - 행복한가요 그대’는 청중들이 진솔하게 자신의 이야기를 전하는 토크 콘서트 프로그램. 매주 화요일 오후 9시 30분에 전파를 탄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