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내 일에 신경 꺼” 김부선, 하태경 의원에 사과…“오해 풀려 다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하태경, 김부선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 당선인과의 스캔들 의혹으로 온라인을 뜨겁게 달궜던 배우 김부선이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에 사과했다.

김부선은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김부선 모금 운동에 동참한다’는 기사를 링크한 뒤 “자한당(자유한국당), 바미당(바른미래당) 의원님들 내 일에 제발 신경끄세요. 정치적으로 이용할 생각 마세요”라고 썼다.

게시물에 관심이 집중되자 17일 김부선은 “하태경 의원님 개인을 겨냥하여 기사 링크한 게 아닙니다. 하태경 의원님께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라며 “이 일로 상처받으셨다면 하태경 의원님께 용서를 구합니다”고 사과했다.

이에 하태경 의원은 18일 페이스북을 통해 “김부선 배우가 저에게 사과를 했군요”라며 “김부선 모금운동에 동참해 달라는 저의 글이 정치적 이용 목적이 아니라 선의에서 나온 것임을 이해해 주셨네요. 오해가 풀려서 다행입니다”라고 전했다.

이어 “그럼에도 저는 앞으로 김부선씨 일에 직접 관여하지는 않으려 합니다. 정치인이 직접 관여하는 건 이 문제를 지나치게 정치화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인격살인과 협박의 피해자인 김부선씨가 조속히 명예를 완전 회복하기를 기원합니다”라고 덧붙였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