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선입견 걷어낸 편집의 힘…‘프로듀스48’ 무난한 출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日 아이돌 밝은 이미지 강조, 한국 참가자 실력 부각 주효

AKB48 우익 논란은 부담
▲ ‘프로듀스48’
“너무 잘하면 재미없다. 가르치는 맛이 있어야지.”

15일 첫 방송된 ‘프로듀스48’(엠넷)에서 댄스 트레이너 배윤정은 일본 참가자들의 수준 이하 무대를 보고 “뭘로 뽑혔는지 모르겠다”고 혹평하면서도 참가자들의 가능성을 기대했다.

화제를 몰고 다녔던 ‘프로듀스101’ 시리즈의 세 번째 시즌이 시작됐다. 이번엔 한·일 합작 프로젝트로 판을 키웠다. 매번 여러 논란에 시달리면서도 결국 흥행 성공으로 매듭지었던 ‘프듀 공식’이 이번에도 통할지 주목된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프로듀스 48’ 1회 시청률은 1.1%를 기록했다. 시즌1, 2의 첫 회 시청률은 각각 1.0%, 1.6%였다. 마지막 회 시청률을 4.4%와 5.2%까지 끌어올렸던 전작들에 비하면 아쉽지만 무난한 출발이다.

‘프로듀스48’은 지난해 일본 인기 걸그룹 AKB48 멤버들이 한국 연습생들과 경쟁하는 포맷으로 제작된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논란의 중심에 섰다. 일본 아이돌의 한국 홍보 채널로 전락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높았다.

‘프로듀스48’ 첫 회는 일본 참가자보다 뛰어난 한국 참가자들의 실력이 부각되면서 이런 논란을 은근히 비껴갔다. 동시에 양국 아이돌의 수준 차이를 우열로 판단하기보다 아이돌 산업의 문화적 차이에서 비롯된 것으로 여러 차례 설명하면서 한·일 교류 역할도 하고 있음을 드러냈다. 한국 연습생들의 무대를 보고 감탄하는 일본 참가자들의 모습이나 팬들에게 ‘즐거움을 주는 일’이 일본에서는 아이돌의 미덕이라는 발언 등은 전작에서 볼 수 없던 새로움이었다.

‘악마의 편집’으로 명성을 떨친 안준영 PD는 이번에도 실력을 어김없이 발휘했다. 긴장감을 늦출 수 없는 빠른 편집에 2시간 넘는 방송이 지루할 틈 없이 흘러갔다. 보컬 실력, 콘셉트 등으로 기획사별 라이벌 구도를 만드는가 하면 댄스, 비주얼 등 참가자들의 장점을 한눈에 보여 주며 개성을 부여했다. 트레이너들의 마음을 단숨에 사로잡은 NGT48 소속 야마다 노에의 밝은 에너지는 일본 참가자에 대한 시청자들의 선입견을 걷어 내기에 충분했다.

다만 방송을 둘러싼 논란은 쉽게 가라앉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첫 순위 발표에서는 HKT48의 인기 멤버 미야와키 사쿠라가 96명 중 1위에 올랐다. 실력을 보여 줄 무대가 공개되지 않았는 데도 외모만으로 팬들의 지지를 받은 결과다. 야스쿠니 신사 공연 등 AKB48의 우익 논란도 떨치기 힘든 부담이다. 방송계 관계자들은 이런 논란을 잠재우고 제2의 전소미, 강다니엘을 탄생시킬 열쇠는 결국 스토리텔링이라고 입을 모았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2018-06-19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