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아침마당’ 태진아 “저작권 수입 많이 들어와...모두 옥경이가 관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침마당’ 가수 태진아가 저작권 수입을 공개했다.

19일 오전 방송된 KBS1 ‘아침마당’ 화요초대석 코너에는 가수 태진아와 강남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태진아와 강남은 가수가 되기 위해 가출한 경험이 있다는 공통점을 밝혔다.

태진아는 “가수가 되고 싶어서라기보다 배가 고파서 가출했었다”며 “서울로 상경해 짜장면 배달도 하고 안 해본 일이 없다. 그러다 가수가 됐다”고 전했다.

강남은 “가수가 되고 싶었는데 부모님이 반대했다. 그래서 가출해 한국으로 왔다. 처음엔 한국어를 못 해 어려움이 많았다”고 털어놨다.

이날 태진아는 저작권 수입을 언급, “저작권료가 많이 들어온다”고 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그는 이어 “그런데 다 제 돈이 아니다. 아내 옥경이한테 간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과거 트로트 앨범으로 150만 장 판매고를 올린 적이 있다고 밝혔다.

이에 강남은 “그럼 선생님 통장에 얼마가 있냐”고 물었고, 태진아는 “통장도 다 옥경이가 관리한다”고 설명했다.

태진아는 히트곡 ‘동반자’부터 직접 작곡에 참여, “연습하다가도 곡이 떠오르면 휴대폰에 녹음한다”라며 열정적인 면모를 보였다.

사진=KBS1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