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동상이몽2’ 강경준 “정안이, ‘아빠’라 부르는 날 눈물날 듯”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동상이몽2’ 강경준이 장신영 아들 정안이에 대한 진심을 전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서는 강경준이 장신영 아들 정안이와 친구 같이 지내는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강경준은 정안이가 자신에게 부르는 ‘삼촌’이라는 호칭에 대해 “(아빠라는 호칭을) 강요하는 것은 진짜 안 좋은 것 같다”고 말했다.

강경준은 이어 “정안이 인생의 절반을 같이 보냈다. 삼촌이라고 부르는 것도 괜찮았지만, 진짜 가족이 되고 나니까 (아빠라는 말을 듣고 싶다는) 욕심이 조금씩 생기더라. 하지만 기다리려고 한다. 언젠가는 듣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제작진이 “정안이가 아빠라고 불러준다면 어떨 것 같냐”고 묻자, 강경준은 “그날은 밖에 나가서 술 한 잔 할 것 같다. 혼자 술 마시면서 진짜 많이 울 것 같다”며 눈물을 글썽였다.

사진=SBS ‘동상이몽2’ 방송 캡처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