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비행소녀’ 이본 오열 “12년 동안 키운 반려견 밀라, 심장마비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비행소녀’ 방송인 이본이 반려견을 그리워하며 오열했다.

18일 방송된 MBN 예능 ‘비행소녀’에서는 이본이 출연, 12년을 함께한 반려견을 떠나보낸 심경을 털어놨다.

이날 이본은 “그날은 촬영이 있는 날이었다. 유독 비가 많이 왔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그는 “스케줄을 취소하고 집에 들어갔다. 엄마가 ‘밀라(반려견)가 밥을 안 먹는다’고 하길래 날씨가 흐려지면 이런 증상을 보여 잠깐 나타나는 건가 했다”고 말했다.

이어 “샤워를 하고 나왔더니 편안하게 잠을 자고 있었다. 그런데 갑자기 경기를 일으키고 고개를 떨구더라. 아이를 안고 24시 병원에 달려갔는데 그때는 늦었다. 심장마비라고 했다”며 눈물을 흘렸다.

스튜디오에서 영상을 보던 이본은 슬픔을 이기지 못하고 오열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를 지켜보던 예은 역시 눈물을 보였다.

한편 납골당에 간 이본은 유골로 만든 메모리얼 스톤을 유심히 보며 “제가 이 스톤을 생각했던 이유 중 하나는 몸에 밀라의 일부를 지녀서 좋은 곳을 많이 다니면, 나도 위로가 되고 밀라도 위로가 될 듯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새 아이를 입양하기로 했다. 아버지가 어느 날 부르시더니 (밀라가 떠난 뒤) 어머니가 더 편찮으실 것 같다고 하셨다. 밀라에게 미안하다. 죄짓는 기분”이라고 말했다.

사진=MBN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