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최민수♥’ 강주은, 권태기 고백 “끌어안고 펑펑 울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민수의 아내 강주은’에서 ‘강주은의 남편 최민수’로 타이틀을 바꿔버린 21세기형 걸크러쉬 현모양처 강주은이 ‘비디오스타’를 찾았다.

6월 19일 방송되는 ‘비디오스타’ <조련의 신 특집! 그대는 마리오네트!> 편에서는 남편부터 팬까지 다양한 사람의 마음을 ‘들었다 놨다’하는 연예계 조련의 신들이 출동한다. 강주은, 정동하, 남태현, 오스틴 강이 그 주인공. 이들은 다양한 매력으로 시청자의 마음을 홀릴 예정이다.

이날 강주은은 처음 리얼리티를 시작할 때 준비가 된 자신과는 달리 남편 최민수는 반대했다고 밝혀 궁금증을 자아냈다. 모든 생활이 노출되는 리얼리티 특성상 아내 강주은이 힘들까 봐 걱정한 것. 강주은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리얼리티를 결정하게 된 계기를 밝혀 MC들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또한 강주은은 결혼 15년 만에 권태기가 찾아왔었다고 고백하며, 그 시기를 잘 넘길 수 있게 도와준 최민수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특히, 권태기 후 남편 최민수와 끌어안고 펑펑 울었다는 이야기를 전하며 잉꼬부부의 모습을 여실히 드러냈다.

또한 강주은은 최민수 조련 비법을 밝혀 관심을 끌기도 했다. “최민수는 볼수록 독특하다”고 말하며 웃음을 준 강주은은, 잔소리하지 않기 위해 “천 번 죽는 연습을 했다”고 밝혀 스튜디오를 놀라게 했다. 강주은의 천 번 죽는 연습이 무엇일지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강주은은 캐나다에서 보낸 대학 시절 당시 명문가 자제들만 들어갈 수 있는 역사적인 클럽 출신임을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특히, 클럽에 뽑힌 이유로 “헤어스타일”을 꼽아 MC들을 어리둥절하게 만들었다. 이내 MC들은 당시 강주은의 상상을 초월한 헤어스타일을 보며 입을 다물지 못했다는 후문.

강주은의 화려한 헤어스타일은 6월 19일 화요일 오후 8시 30분에 ‘비디오스타’를 통해 공개된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