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강경준, 장신영에 “웨딩사진 걸지 말자”고 한 이유 ‘뭉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동상이몽2’ 강경준 장신영 부부가 아들 정안 군과 함께 가족사진 촬영에 나섰다.

18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에서는 둘이 아닌 셋으로 ‘가족’이 되어가는 장신영, 강경준 부부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두 사람은 웨딩 사진을 집에 걸기 위해 액자 배치를 고민했다. 그러다 강경준은 “액자 걸지 말자. 다음에 걸자”고 말하며 사진을 넣어두었다.

강경준은 “정안이랑 셋이 찍은 사진이 없어. 우리 셋이 가족이잖아. 일단 셋의 사진을 먼저 걸고, 나머지를 꾸미는 게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둘만 있으면 웨딩사진을 걸어도 되지만 정안이가 자기만 소외됐다는 생각이 들 수도 있다”고 걱정했다.

이에 장신영은 “어쩌면 그렇게 기특한 생각을 했냐”며 강경준에게 고마움을 드러냈다.

이후 세 사람은 첫 가족사진 촬영에 나섰다. 강경준은 정안 군을 배려하며 자상한 아빠의 면모를 보였다.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아들 정안이와 ‘삼촌’ 강경준의 호칭에 대한 이야기가 조심스레 나왔다.

강경준은 “정안이 인생의 반을 함께했다. 처음에는 삼촌이라도 좋았다. 그런데 진짜 가족이 되니 조금씩 욕심이 생기더라. 하지만 기다리려고 한다”고 털어놨다.

‘만약 정안이가 아빠라고 부른다면 어떨 것 같냐’고 묻자 잠시 생각에 잠기던 강경준은 “그날은 밖에 나가서 술 한 잔 할 거 같다. 혼자 술 한 잔 하면서 많이 울 것 같다”며 눈시울이 붉어지는 모습을 보였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