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라디오스타’ 정승환, 이색 이력 공개 “수산양식기능사 자격증 보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라디오스타’ 정승환이 이색 이력을 공개한다.

오는 20일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라디오 DJ 4인방 지석진, 김제동, 양요섭, 정승환이 출연해 재치있는 입담을 선보인다.

지난 2015년 한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준우승하며 가요계에 정식으로 데뷔한 정승환은 최근 MBC FM 4U ‘음악의 숲 정승환입니다’의 DJ로 발탁됐다. 이른바 숲디로 불리는 정승환은 라디오를 듣는 청취자들을 향해 너스레를 떠는 자신의 모습을 공개하는가 하면, 이색 이력을 고백해 시선을 집중시킬 예정이다.

정승환은 자신이 졸업한 고등학교 얘기를 하다 수산양식기능사 자격증을 보유하고 있음을 밝혀 MC들을 비롯한 게스트들을 놀라게 했다. 해양고등학교를 졸업한 정승환은 “플랑크톤 이름을 엄청 많이 외우고”라며 학창시절 얘기를 꺼내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정승환은 어렸을 때 운동을 좋아했던 사실을 밝히며 무에타이 선수를 꿈꿨던 과거 얘기까지 털어놨다고. 또한 선배 가수 성시경이 인정한 여우 같고 야한 창법의 ‘산토끼’를 공개, 뭘 불러도 슬퍼지는 창법으로 폭소를 선사했다는 후문이다.

한편, MBC ‘라디오스타’는 오는 20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사진제공=MBC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